생각난 김에 손을 봅니다. 처음에는 이상구 박사의 해석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나중에 다시 생각해보니 내가 아래와 같이 문제를 삼을 일이 아니며 내 의견 역시 하나의 관점에 불과 하단 생각이 들어 취소합니다. 어쨌든 여러모로 의미 있는 강의란 생각엔 변함이 없습니다.

2012년 7월 6일 대흠.

뉴스타트 운동, 엔돌핀 이야기등으로 한때 유명했던 이상구 박사의 동영상 강의를 보다만 소감.

처음엔 관심있게 봤는데,  갈수록 자신들의 교리에 끼워 맞추는 게 눈에 보인다. 난 뉴에이지 신봉자는  아니지만 그들이 일찌감치 이런 노력을 한 것을 뒤늦게 어디서 책 한권 읽고 편승하여 자신들의 도그마를 강화하려 한다. 나도 배운게 없진 않다. 양자물리학적 상식을 견고히 하는데는 도움이 되었다. 거기까지는 감사한다. 50분까지만 보면 충분하다. 

범신론자나 뉴에이지가 사탄의 끄나풀인지는 모르겠으나 자신들과 다른 것들을 뉴에이지에 끼워 맞춰 폄하하지 말 것. 50분 이후부터는 기독교의 도그마에서 한발짝도 벗어나지 못하면서 억지로 끼워 맞춰 가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보다 말아서 불교나 인도의 경전과 붓다,노자 등 동양의 현자들까지도 뉴에이지에 얹어 도매금으로 넘기고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이 양반 생각의 패턴을 본 바, 일단 얘기가 나오면 충분히 그럴 것이다. 자기들의 교리나 이론의 잣대를 들이대면서 우리 아닌 다른 모든 것들을 그들으; 권위에 무릎 꿇게하여 자신들의 입장을 강화하려는 의식적, 무의식적 노력이 가증스럽게 느껴지기도 한다.

겸허한 마음으로 나와 다른 쪽에 이야기에 귀를 귀울이시길...(참고로 난 그렇게 한다.) 그리고 인간이 살아있는 한 과학의 이론은 계속 뒤집어지거나 새로운 이론들이 꼬리를 물고 나타날 것이다. 아인쉬타인이라고 맹목적으로 감탄만 하지 마시고, 깨어서 관찰하시라.

이것도 우연의 일치인지 요즘 유체이탈, 자각몽 등을 통해 에너지 세계를 탐구해보려 하는 가운데 같으면서 많이 다른 이야기를 만났다. 내용 요약하면서 동영상 시청한 몇시간, 헛되지 않았다. 좋은 경험이었다.

대흠.


신고
Posted by 대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