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회사에 나가 명상을 한다고 하면 마눌님은 은근히 불만을 털어 놓는다. "나는 애들하고, 먹고 사는 일하고 씨름을 하느라 애쓰는데 당신은 편안히 우아하게 명상이나 하고 있느냐."라고...


하지만 그렇지 않다. 명상은 자연스러운 상태(Happening)를 말하는 것이고, '명상을 (수련)한다'고는 것은 그런 상태에 들기 위한 행위(Act)를 의미하는데 그건 인간이 할수 있는 가장 인위적인 일중의 하나일 것이다. 가부좌 틀고 앉는 것 자체도, 생각을 바라보거나 호흡에 집중하면서 몸을 꿈쩍하지 않고 한 시간 심지어는 두 시간 이상을 앉아 있는 것은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부자연스러운 행위고 고행이라 할 수 있다. 물론 그런 상태에 익숙해지고 생각이 끊어지는 상태에 도달하면 자연스럽고 편안한 행복감을 느낄 수도 있을 것이다. 더 깊이 들어갈 경우에 더욱 부자연스런 상황들을 맞이 할지도 모르지만...


'인간이 이런 것까지 하고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그러나 그건 인간의 숙명이다. 가부좌를 틀거나 호흡을 바라보고 있진 않더라도, 누구나 어떤 식으로든, 어느 생에선가는 그런 매우 부자연스러운 행위에 집착하는 길에 접어들 것이라 생각한다.




투표하는 날 회사에 나와...

대흠.


신고

'사노라면 > 斷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고에 대한 피로  (0) 2013.05.02
명상을 한다는 것에 대해...  (0) 2012.04.11
노암 촘스키  (0) 2008.12.13
이 세상 모든 이들의 평화를 위해..  (0) 2008.12.08
채팅 중에 문득 ...  (0) 2008.11.26
어느 물리학 교수  (0) 2008.11.24
Posted by 대흠
TAG ,


티스토리 툴바